원장님 소개

VEIN&JOINT

언론보도

여름철 더 심해지는 정맥통증, 다리에 쥐가 자주 난다면?
2020-07-07
40대 A씨는 여름철이 되어 반바지를 입다가 순간 자신의 다리 피부 위로 혈관이
도드라져 보이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병원을 찾았다.
평소에도 다리에 쥐가 자주 나고 다리가 무거웠던 A씨는 '하지정맥류' 진단을 받았다.


날씨가 따듯해질수록 우리 몸은 체온을 조절하고자 혈관을 팽창시키는데
이 때문에 여름철에는 더욱 정맥 통증이 심해지고 눈에 더 잘 드러나기도 한다.
하지정맥류는 다리에 있는 정맥 속 판막이 손상되어 피가 역류하여 발생하는 질환이다.


하지정맥류의 대표적인 증상은 피로감, 무거움, 통증, 쥐 내림, 하지 불안감 등이 있다.
잠복성 하지정맥류 역시 이와 같은 증상을 포함하고 있으며 발가락 꼬임, 수족냉증도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낮에 비해 종아리 근육 활동이 줄어드는 저녁과 밤 시간대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며 발바닥,
발뒤꿈치에서도 통증을 느낄 수 있다.


청담튼튼병원 정맥혈관통증센터 박상준 원장은 "다리에 실핏줄이나 혈관이 튀어나오고 다리가 잘 붓고
쉽게 통증이 생긴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조금 휴식을 취하고
통증이 경감되는 것처럼 느낀다고 해도 이를 방치해서는 자연 치유가 어려운 질환이므로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이므로 초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한데,
초기에는 운동, 체중 감소, 꽉 끼는 옷 피하기, 장시간 앉거나 서있는 것을 피하기, 다
리 올리고 있기 등 일상생활 개선만으로 통증을 감소하고 완화시킬 수 있다.


또한 압박 스타킹이나 정맥순환 개선제 등 약물 치료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병증이 상당히 진행되었다면 혈관 초음파 후 문제 혈관을 제거하기 위한
정맥 내 레이저 수술을 진행하거나 고주파, 베나실 등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목록